부산 양정에서 발견한 보물같은 맛집..


주 메뉴는 양푼이 동태찌개. 메뉴라고 해봤자. 3개밖에 없다.(동태찌개, 제육볶음, 콩나물국밥)



또순이 양푼이 동태찌개



가격도 저렴.






주 메뉴이 양푼이 동태찌개 이다.. 부산에 살거나 오실일 있으면 진짜 강추 한다. 꼭 드셔 보시길.




이건 제육볶음.. 이것도 진짜 강추






부산 양정 지하철역에서 내려서 찿아오면 된다. 다음 지도에는 또순이 추어탕으로 나와 있지만. 


정확한 간판 이름은 또순이 양푼이 동태찌개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맛집] 양정 또순이 양푼이 동태찌개  (0) 2012.06.21
거제도 포로수용소  (0) 2012.03.21
페이스 메이커  (2) 2012.03.15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거제도 포로수용소.. 6.25때 북한군 및 중공군 포로 수용소였던 이곳에 다녀왔다.

입구에 있던 탑

표를 사고 처음으로 들어간던 탱크 뒷문? (성인 일인당 3000원의 입장료)

탱크 속은 에스컬레이터인데.. 갔을때는 동작을 안했음... 에스컬레이터를 지나와 위에서 본 탱크모습

앞쪽은 인형 뒷쪽은 그림... 구분이 되나? 3차원 원근법 효과? 




대동강철교 

너무 작아서 실제로 날수 있을까 걱정이됨..

군대있을때 많이 봤던 풍경?

텐트속... 마치 유격장이 생각나는 ㅋㅋ



방탄헬멧도 아닌 이건 그냥 철모.. 이거쓰고 온몸비틀기 하면 완전 죽음인데..

예전 포로수용소 유적

포로수용소 위에 하늘을 지나가는 고속도로...

땅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맛집] 양정 또순이 양푼이 동태찌개  (0) 2012.06.21
거제도 포로수용소  (0) 2012.03.21
페이스 메이커  (2) 2012.03.15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혼자보다가 또 울컥한다.

과도한 설정때문에 극적 리얼리티가 떨어지기는 하지만 보면서 난 계속 휴지가 필요했다. 






중간에 이봉주한테 황영조하고 달리면 누가 이기냐고 물어보기도 하고..






잘하는것과 좋아하는것중 하나만 택한다면?

누구는 좋아하는것을 택하고 누구는 잘하는것을 택하고 누구는 내가 좋아하는게 잘하는거라고 대답한다.

좋아하는건 많은데 잘하는게 없는 나는 어떤 선택을 해야하나?

좋아하는게 여러가지면 그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것인가? 아님 좋아하는걸 다 택해야 하는것인가?

고민이 깊어지는 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맛집] 양정 또순이 양푼이 동태찌개  (0) 2012.06.21
거제도 포로수용소  (0) 2012.03.21
페이스 메이커  (2) 2012.03.15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1. 2012.03.15 14:48

    비밀댓글입니다

  2. 2012.03.21 18:22

    비밀댓글입니다

한국에온지도 이제 딱 2개월이 되었다.


미얀마에 있을때 얼마나 한국 음식이 먹고 싶었는지 모른다. 그중에서도 부산에서 먹을수 있는 


돼지국밥, 밀면, 냉채족발 등등....


몇일전에 집에 오면서 버스를 잘못 타서 부산역에 내려야하는데 약간 초량쪽 골목에서 내렸다.


부산역쪽으로 터벅터벅 걸어가던중 만났던 간판중에 눈에 띄는 집..

 
 초량 영동밀면... 




가격이... 무려... 2000원 이다.. 헉..


나름 면 매니아인 나는 배는 별로 안고픈데라는 생각을 하면서 동시에 이 집의 문을 열고 있었다.. ㅎㅎ


처음 시켜본 물밀면

 
 있을건 다 있다. 따뜻한 육수도 있고, 계란반쪽에 고기까지... 


음.. 맛은?.. 썩 맛있다는 느낌은 없다. ㅠ.ㅠ 그리고 다음날.. 또갔다.. 이번에는 비빔밀면...


비빔 밀면... 내 입맛엔 비빔이 훨씬 맛있는듯... 그것도 단돈 2000원에.. ㅠ.ㅠ


참고로 곱배기는 3000원 이다  




위치는...

 
 초량역과 부산역 사이 골목....

 

근처갈때 한번씩 들릴듯... 비빔으로만 먹어야지 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제도 포로수용소  (0) 2012.03.21
페이스 메이커  (2) 2012.03.15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디스크운동  (0) 2009.12.28
미얀마는 이제 우기가 시작되었다.. 하루종일 비가 내리는 경우도 있고

몇시간마다 한번씩 엄청난 양의 스콜이 오기도 한다. 우기때가 되면 볼려고 모아 두었던 드라마중 눈에 들어온..

공부의 신.. 왠지 제목이 끌린다. 


주말 3일동안 다보고 나니 여러가지 생각이 떠올라 한글 적어본다.

드라마를 보면서 계속... 왜 나는 저런 선생님을 고등학교때 만나지 못했을까? 라는 질문의 시작으로 내가 그런 선생님을 찿아보기나 했어? 공부에 흥미를 가졌어? 뭐 이런 생각이 슥슥 지나간다. 

내가 생각해도 공부를 진짜 안하긴 안했다. 컴퓨터만 죽어라고 하고 컴퓨터만 잘하면 다른건 필요없다는 단방향의 생각만 했던거 같다 . 빌게이츠도 그랬고 스티브잡스도 그랬고 아무튼 그때의 나는 오만과 독선속에서 그렇게 지구가 나를 중심을 돌고 있다고 생각했던거 같다.

아무튼 이 드라마를 보며 감동적이 부분도 몇군데 있었지만, 일류대학을 가는것이 성공의 첫단추라는 그말.. 맞는 말이지만 그냥 서글프다. 

주인공 각자가 공부라는 벽을 깨기위해서 5명 모두 특별한 동기가 있었고.. 동기 부여가 적절히 조화되고 중간중간 극적인 반전과 복선도 있었고.. 나름 재미있었다.

현정이가 이뿌다고 가을이에게 말하니 그아이가 티아라의 멤버라고 알려주었다. 14부보다가 알았다ㅎㅎ (가을이는 티아라 나는 카라의 왕팬이다 니콜짱...)

지금 기억에 남는건 국어선생님의 중간중간 의미심장한 대사들이었다..

- 외로움의 크기와 하이힐의 높이는 비례한다고 하죠
- 누군가를 이해한다고 느꼈을때 이별이란 놈이 문밖에 서성대고 있죠.
- 또 덫에 걸리고 말았군요 정이란 잰장맞을. 내가 그립다고 전화나 이메일따윈 하지 마세요 깔끔하게 세이굿바이...

뭔가 인생을 살아본 사람의 심도깊은 말인거 같기도 하다. ㅎㅎㅎ

이은유역 임지은이미지
저작자 표시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이스 메이커  (2) 2012.03.15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디스크운동  (0) 2009.12.28
성공과 좌절  (2) 2009.12.22

미얀마에 대해 아주 적은 지식만 가지고 입국한지 벌써 한 달이 지났다. 입국하고 현지어 교육을 받으면서 조금씩 조금씩 이 나라의 말과 이 나라의 문화와 이 나라 사람들을 어렴풋이 알아가던중 이기웅 단원이 1월 30일 저녁, 2년 2개월의 협력요원 생활을 끝내고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난 겨우 한 달을 미얀마에서 지냈는데 벌써 미얀마를 떠나가는 사람이 있다니. 알 수 없는 이질감이라고 할까? 약간 혼란한 생각이 스쳐간다.


그 사람은 2년 넘는 시간을 미얀마에서 지내면서 어떤 생각을 했고 어떤 기분 이었을까? 라는 궁금증이 생기게 된다. 다른 사람을 먼저 떠나보낼 때 나와 같은 혼란감을 느꼈을까? 라는 의문도 생긴다.


그가 양킨센타 5층 엘리베이터를 에서 누굴 기다리고 있던 모습을 난 옆에서 슬쩍 훔쳐보았다. 2년 넘게 살았을 이 아파트의 모양을 눈을 감고 생각했을 때 그대로 그려낼 수 있을 듯한 눈으로 뚜러지게 주시하고 있던 모습. 아마 그도 지난 2년의 기억들이(좋은 기억이었든 나쁜 기억이었든) 머릿속에서 영화의 한 장면처럼 지나가고 서운함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기분을 느꼈을 것이라 상상해 본다.


난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후에 어떤 기분이 들까? 물론 많은 사람들이 말하고 느끼는 서운함과 아쉬움이라는 두 단어를 쓰겠지만, 2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을 표현하기엔 조금 밋밋하다. 좀 더 의미 있고 함축적인 단어를 찾아보고 싶다. 지금은 생각하기엔 이른듯하다 겨우 한달 이 나라에 살아보고 어떻게 말 할수 있겠나.


어느새 삼십대 중반쯤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는 나에게 코이카 해외 봉사 지원은 주위 모든 친구, 선배, 후배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그들은 나를 부러워하면서도(자신은 그런 결정을 하지 못한 대리만족일까?)인생설계없이 그저 도망치거나 숨어버리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내 인생 설계중 코이카 해외 봉사가 예전부터 존재했던 건 아니다. 8년간의 사회생활이 나를 지치게 한 것도 있었지만, 한발 더 나갈 수 있도록 잠시 인생 숨고르기를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듯해서라고 허울 좋은 명목을 붙여본다.


그 숨고르기 시간을 미얀마라는 이 나라에서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감사하고

그 숨고르기 시간에 같이해 주는 나의 동료와 미얀마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그 숨고르기 시간의 결정에 한 번의 반대도 하지 않고 존중해주신 나의 부모님께 감사를 드린다.

 

 

 

 

 

 

 

 

 

 

 

 

 

 

 

 

 

 

저작자 표시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디스크운동  (0) 2009.12.28
성공과 좌절  (2) 2009.12.22
나쁜 사마리아인들(BAD SAMARITANS)  (0) 2009.12.21

항상 바른자세 유지와 아래 교정운동을 꾸준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O  골반 올리기
누운 자세에서 양쪽 다리를 무릎 세운다.
천천히 엉덩이에 힘을 주며 힘을 위로 올린다.
한번 실시할때 5~6회 반복, 총 2번 실시한다.
* 척추기립근을 강화시킨다.

 

O  메켄지 요법
엎드린 자세에서 양손을 지지하여 천천히 상체를 일으킨다.
팔꿈치를 접고 허리를 일으켜 세운 채 10초간 고정, 3회 반복한다.

 

O 옆구리 회전운동
한쪽 다리를 무릎 접어 천천히 반대쪽 다리 너머로 넘긴다. 이때 양쪽 어깨는 바닥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같은 방법으로 반대쪽도 실시한다.
12~15초간, 고정 3번 실시 .

O 고양이 기지개
양손바닥을 받가에 고정, 무릎 세워 꿇고 허리는 바닥과 수평한 자세에서 천천히 뒤로 앉는다. 이때 양쪽 어깨를 바닥에 닳도록 노력한다.
12~15초간 3번 반복
* 디스크의 간격을 넓혀주고 둔근을 신전시켜 준다.

O 골반,고관절 운동
- 무릎꿇고 앉아 ( 발은 포개지 않음 ) 엉덩이가 바닥에 닿을 만큼 왔다갔다 합니다.

   이 때 정지점에서 1-2초 정도 멈추며 실시합니다.

- 마지막 그림은 두 발바닥을 합장하고 상체를 앞으로 숙입니다.

  이 때 고관절이나 골반이 틀어진 분들은 무릎이 들리고 바닥에 닿지 않으니

  다른분의 도움을 받아 두 무릎이 바닥에 닿도록 꾸준히 실시하시기 바랍니다. 

  이 운동은 요통, 허리디스크로 골반이나 고관절에 이상이 있는 분들은 필수 운동입니다.

 

O 무릎,고관절 운동 (하체단련)
두 발을 11자로 하고서 양손을 나란히 하여 약간 위로 올리고 두 눈은 손을 응시합니다.

이 때 발 뒤꿈치는 들리지 않도록 하며 일어나면서 두손을 수평으로 벌립니다. 고관절이나 무릎에 이상이 있는 분들은 완전히 앉기가 힘이드니 무리하지 마시고 내려가는 데 까지만 내려갔다가 올라오시기 바랍니다. 또한 발 모양은 팔자가 심한 분들은 처음부터 11자 하기가 힘이드니 조금씩 중심으로 옮기시고 하시기 바랍니다.

이 운동은 무릎, 고관절 운동이나, 평소 걷는 운동이 부족한 경우 실내에서 짧은시간내에 할 수 있는 운동으로 1회 20회정도 실시하여 하체가 튼튼해 지도록 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디스크운동  (0) 2009.12.28
성공과 좌절  (2) 2009.12.22
나쁜 사마리아인들(BAD SAMARITANS)  (0) 2009.12.21


오늘 서울로 올라오는 KTX에서 읽었다.
아버지가 봉하마을에 갔다 오시면서 직접 사오신 책...
나쁜 사마리아인들이 나에게 경제적인 무지함에 충격을 주고, 성공과 좌절이 나에게 정치적인 무지함에 충격을 준다.
사회생활을 한지 10년이 지났지만 그동안에 난 무슨생각을 하면서 살아왔는지.. 뭘 위해 살아왔는지...모르겠다.
앞으로 2년간 좀 더 생각 해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디스크운동  (0) 2009.12.28
성공과 좌절  (2) 2009.12.22
나쁜 사마리아인들(BAD SAMARITANS)  (0) 2009.12.21
  1. 김한나 2009.12.25 01:28 신고

    요즘 책 많이 읽으시네요ㅋ
    그러다 체해요~ㅋ

  2. 정면 2009.12.25 23:58 신고

    ㅋㅋㅋ 책들고 가기 무거워서 가기전에 많이 봐야해~~ ㅌㅌ


책을 다 읽고 나서 한줄 독서평은 그냥 충격 그 자체이다.
내가 세계 경제를 이해하는 수준이 정말 보잘것 없구나 라고 느낀다.
오랜만에 책에 볼펜으로 낙서하면서 봤다.
엄청난 양의 참고 문헌과 저자의 냉철하고 현실에 기초한 통계자료에 의한 주장에 수긍할수 밖에 없다.

기억에 남는 글귀들..
세계경제의 사악한 삼총사 WTO, IMF, 세계은행
사다리 걷어차기





저작자 표시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디스크운동  (0) 2009.12.28
성공과 좌절  (2) 2009.12.22
나쁜 사마리아인들(BAD SAMARITANS)  (0) 2009.12.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