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5일 구글 드라이브가 출시되었다고 했는데 접속이 안되서 기다리고있던중에 오늘 사용 가능하다고


메일와서 잠깐 테스트 해본다.


둘러보니 구글 문서도구(google docs)와 통합이 되어있다.


docs.google.com으로 접속하면 자동으로 drive.google.com으로 이동하고 기존에 구글문서도구와


동일한 화면에 뭐가 바뀐건지 몰라 잠깐 어리둥절했다.


와꾸(?)가 똑같다 ㅎㅎ




설정에 보면 저장공간 5기가이고 구글문서도구의 파일은 저장공간에 포함안된다고 한다.


(아이클라우드에서 사진스트림기능처럼?)



기본으로 5GB 용량. Gmail은 10GB, Picasa는 1GB 라고 나온다. 




가장 먼저 해본거는 pc 싱크 프로그램을 설치해 본것이다.



로컬폴더를 지정해서 start sync를 누르면 구글 드라이브와 pc의 지정 로컬폴더가 싱크가 된다.

(특정 폴더만 싱크 기능도 되고...좋아 보인다..)


그런데...




pc에 싱크된 구글 docs파일의 용량이 전부 1kb로 나온다...


그파일을 클릭을 하게되면 다시 구글 문서도구로 이동되면서 온라인 편집모드로 들어가고..


dropbox나 daum클라우드와 같은 오프라인 편집이 안된다. ㅠ.ㅠ


 물론 다른 문서파일이나 사진파일등은 오프라인 편집이 가능하다. 그리고 자동 싱크되고.

(사실 google docs파일의 오프라인 편집기능이 되는것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쉽다)


또 선택한 폴더 밑에 자동으로 Google Drive라고 폴더를 만들어서 폴더를 변경할려고 옵션을 뒤져보니... 없다..


계정을 다시 로그인하고 다른 폴더를 지정했는데...




선택한 폴더가 비어 있어야만 선택이 된다. ㅠ.ㅠ


까탈스러운것..




물론 구글 문서도구에 크롬 익스텐션을 쓰게되면 오프라인 편집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크롬을 설치해야만 


가능한 이야기다.



크롬 익스텐션을 설정하고



설정에서 오프라인 문서도구를 활성화 하면 크롬 웹브라우저에서 구글 문서도구에 있는 파일을 편집할수가 있다.


그러나... 결론은 불편하다. 안쓰게 될 가능성이 많다.


그리고 아직 IOS용 어플이 없다.. 조금있으면 나오겠지만..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


구글DOCS에 있는 문서파일을 오프라인 편집할수 있는 기능이 있다면 좋겠다.. 


구글 docs와 구글 drive가 통합될꺼라는 이야기는 뭐 알고있었지만... 오프라인 편집이나 조금더 자유로운 사용이 


안되니 불편하다.. 한국처럼 인터넷 환경이 최고인 나라는 별 문제 없겠지만... 미얀마 같은 최악의 인터넷 환경에선.. dropbox보다 많이 불편할듯..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북에어 sd카드 활용기  (4) 2012.08.26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0) 2012.05.08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HP Deskjet 3050 복합기 개봉  (0) 2012.03.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