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는 이제 우기가 시작되었다.. 하루종일 비가 내리는 경우도 있고

몇시간마다 한번씩 엄청난 양의 스콜이 오기도 한다. 우기때가 되면 볼려고 모아 두었던 드라마중 눈에 들어온..

공부의 신.. 왠지 제목이 끌린다. 


주말 3일동안 다보고 나니 여러가지 생각이 떠올라 한글 적어본다.

드라마를 보면서 계속... 왜 나는 저런 선생님을 고등학교때 만나지 못했을까? 라는 질문의 시작으로 내가 그런 선생님을 찿아보기나 했어? 공부에 흥미를 가졌어? 뭐 이런 생각이 슥슥 지나간다. 

내가 생각해도 공부를 진짜 안하긴 안했다. 컴퓨터만 죽어라고 하고 컴퓨터만 잘하면 다른건 필요없다는 단방향의 생각만 했던거 같다 . 빌게이츠도 그랬고 스티브잡스도 그랬고 아무튼 그때의 나는 오만과 독선속에서 그렇게 지구가 나를 중심을 돌고 있다고 생각했던거 같다.

아무튼 이 드라마를 보며 감동적이 부분도 몇군데 있었지만, 일류대학을 가는것이 성공의 첫단추라는 그말.. 맞는 말이지만 그냥 서글프다. 

주인공 각자가 공부라는 벽을 깨기위해서 5명 모두 특별한 동기가 있었고.. 동기 부여가 적절히 조화되고 중간중간 극적인 반전과 복선도 있었고.. 나름 재미있었다.

현정이가 이뿌다고 가을이에게 말하니 그아이가 티아라의 멤버라고 알려주었다. 14부보다가 알았다ㅎㅎ (가을이는 티아라 나는 카라의 왕팬이다 니콜짱...)

지금 기억에 남는건 국어선생님의 중간중간 의미심장한 대사들이었다..

- 외로움의 크기와 하이힐의 높이는 비례한다고 하죠
- 누군가를 이해한다고 느꼈을때 이별이란 놈이 문밖에 서성대고 있죠.
- 또 덫에 걸리고 말았군요 정이란 잰장맞을. 내가 그립다고 전화나 이메일따윈 하지 마세요 깔끔하게 세이굿바이...

뭔가 인생을 살아본 사람의 심도깊은 말인거 같기도 하다. ㅎㅎㅎ

이은유역 임지은이미지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이스 메이커  (2) 2012.03.15
2000원짜리 밀면  (0) 2012.03.11
공부의 신  (0) 2010.05.25
선배 단원을 떠나보내며  (0) 2010.02.08
디스크운동  (0) 2009.12.28
성공과 좌절  (2) 2009.12.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