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환경을 윈도우에서 맥으로 완전 전환한지 이제 3개월쯤 되어간다.


예전에 리눅스를 데스탑용으로 써본적도 있었지만 윈도우의 환경에서 벗어날수 없었는데.. 맥을 사용하고 나서부터는 윈도우는


공인인증서를 스마트폰으로 보낼때만 가상머신켜서 사용하는거 같다.. 공인증서만 맥에서 원활하게 쓸수있다면 진짜 윈도우는 사용안할수 있을듯.


아무튼.. 맥을 쓰면서 좋은점은.. 아이폰 이어폰을 맥북에 꼽고 음악을 들을때 리모컨으로 맥 아이튠즈를 컨트롤 할수 있다는거다.


아이폰에서 음악을 듣을때 볼륨조절이나, 일시정지, 다음곡넘김, 이전곡넘김등


이 모든기능이... 맥의 아이튠즈도 동일하게 작동된다. 처음에 완전 감동했었다..


아무튼 이번에 아이폰5가 나왔지만 아직 살 형편은 안되고, 새로운 EARPOD을 구매해 봤다.




역시 애플은 포장이 너무 멋지다.. 케이스도 멋져..




예전에 아이팟으로 음악들을때 이어폰 고무가 일년정도 지나니 다 벗겨지고.. 때도 잘 묻고.. 그랬던 기억이 난다.


아무튼 이번 새로나온 EARPOD은 고무부분이 없고 실제로 귀에 착용해 보니 쏙 잘들어간다.

 


음악감상이야 워낙 막귀라서 음질이 어떻게 좋아 졌다.. 뭐다.. 라고 말할수 있는 입장은 아니니 패스.


리모컨 감도가 이전 이어폰 보다는 많이 가볍다고 해야되나(?) 그렇다. 살짝만 눌러도 반응이 된다..


예전 이어폰은 꾹 누를 느낌으로 눌러야 했는데.. 이번 EARPOD은 훨씬 적은 힘으로만 눌러도 반응 되는거 같다.




그리고 같이 구매한 Thunderbolt to Gigabit Ethernet Adapter



생각했던거 보다 길어서 살짝 난감..



역시 애플 답게 디테일은 최고같다..


성능은 Nas구입후 테스트 해볼예정.. 




대학원 마지막 학기.. 9년만에 졸업할수 있다는 기대감과 드디어 끝났다는 안도감도 잠시..


마지막 학기지만 들어야할 학점때문에 3과목을 들어야 한다.. 거기에다가 클라우드수업은 2주에 한번씩 pt를 계속해야되고..


pt를 할때마다 준비하고 멘트 만들고 뭐 그럭저럭 할수 있는데.. pt에 도움이되는 레이저 포인터나 프레젠터가 절실히 필요해졌다.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발견한 초이스테크라는 곳에서 선택한 XPM150



생긴건 이렇게 생겼다.. 중간 버튼이 레이저 버튼이고 아래위로 페이지 이동 단추가 있다.


링크 : http://www.choistec.com/products/product_view.php?sq=10&code1=1&code2=


직접 받은 사진은..



이렇게 생겼다..






USB 컨넥터가 있고 XPM150본체가 보인다.


이걸로 저번주 PT를 해봤는데 나름 만족스러웠다.. 맥에서도 인식이 잘되고 키노트 페이지 넘김도 부드럽게 잘된다.


거리는 5미터 정도까지 테스트해봤는데 잘된다. 그런데 USB컨넥터가 인식하는데 약간 시간이 필요한듯하다.


인식이 느려서 빼고 다시 꼽으니 인식이 되기는 했다.(좀더 테스트 해봐야겠다)


레이저 포인터는 약간 얇은 감이 있지만 선명하게 잘보인다.


USB가 따로 떨어져 있어서 파우치가 절실히 필요하다. USB를 잃어버리면 문제가 커질듯..




사실 XPM150을 구매한 결정적인 이유는 9월 30일 까지 초이스테크에서 프리젠터를 구매시 아이폰용 포인터 XPS100을 받을수 있어서다.  ㅎㅎ


링크 http://www.choistec.com/board/view.php?code=event&cat=1&sq=701&page=1&s_fld=&s_txt=



X-pointer SPX100은 아이폰 전용이다. 아이폰 이어폰 잭에 포인터를 꼽고 아이폰 전용 앱을 받아서 설치하면


레이저 포인터와 프리젠터기능을 동시에 사용할수 있다.



아이폰 이어폰 잭에 꼽을수 있는 케이스가 같이 동봉되어 있고. 


아이폰으로 프레젠터 기능을 사용할수 있다.


이전에 KEYNOTE REMOTE 라는 어플로 맥이나, 아이패드의 KEYNOTE를 리모트 해봤는데 


문제는 KEYNOTE REMOTE  어플에서 페이지 넘김이 버튼식이 아니라 제스쳐방식(앞뒤로 미는 방식)이라서


PT중 긴장해서 손에 땀이나면 잘 안넘어간다 ^^;; 



이건 X POINTER 아이폰 앱이다. 레이저 포인터를 꼽으면 LASER버튼이 활성화 되고 페이지 앞뒤 넘김기능과


윗쪽에 타이머가 있어서 한번 터치하면 PT 시간이 초단위로 기록된다(한번터 터치하면 스톱)


 앱링크 http://itunes.apple.com/us/app/x-pointer/id412843393?mt=8


올해 PT는 프레젠터를 이용해 좀더 완벽한 PT를 할수 있도록... ㅎㅎㅎ





2012년 맥북에어를 구입한지 2주가 넘어간다. 13인치에 메모리8기가 이지만 SSD가 128기가라서 저장용량이 많이 부족하다.


아이튠즈 라이브러리는 외장하드로 돌려서 쓰면되기는 하지지만.. 노래를 들을려면 외장하드를 꼽아야 한다는 불편한 진실이..



아무튼 맥북에어를 주문하고 기다리던중 나름 쓸만한 물건이 있어서 EBAY에 주문을 했었다.


링크 : http://www.ebay.com/itm/-/330650439357?item=330650439357&ViewItem=&ssPageName=ADME:L:OU:US:3160


맥북에어의 SD카드를 꼽으면 옆으로 툭 튀어 나오는데 주문한 어뎁터에 MICROSD 를 넣고 끝부분을 짤라 주면 깔끔하게 


맥북에어와 합체가 된다.




깔끔한게 아닌가? 아무튼 그렇다..






EBAY에서 주문했는데 제품발송은 홍콩에서 날라왔다.(아버지가 마약구입한거 아니냐고 물어보셨음.. ㅡ,.ㅡ)



생긴건  SD카드와 똑같은데 다른한쪽은  USB로 연결할수 있도록 되어있다.(혹시 몰라 2개 주문...)





맥북에어 넣으면 끝부분이 이렇게 튀어 나온다...



과감히 절단후 사용...


집에 굴러다니던 8기가 MICROSD카드를 장착후 속도 테스트...



쓰기 9메가, 읽기 17메가 정도 나온다.. 포멧방식은 FAT로.. 맥전용으로 포멧해도 속도는 비슷한듯..


앞으로 노래나.. 기타 임시 저장소로 사용하면 딱일듯..근데 64기가짜리가 인식이될지 모르겠네...




  1. 휴몰리베이 2012.09.26 15:20 신고

    안녕하세요! 위에 나온 어댑터를 어디서 구입하셨는지 링크 부탁드려도 될까요?
    저도 맥북에어를 쓰는데 위 상품에 관심이 가서요~ 감사합니다 :)

    • 정면 2012.09.26 16:28 신고

      http://www.ebay.com/itm/-/330650439357?item=330650439357&ViewItem=&ssPageName=ADME:L:OU:US:3160
      여기서 구입했습니다. 본문에 링크 걸어 드릴께요 ^^

  2. 리즌 2013.01.27 13:40 신고

    좋은 정보 감사 드립니다!
    링크에서 방금 구입했어요 ㅎㅎ
    그나 저나 64기가 인식 하려나 모르겠네요~

    • 정면 2013.01.28 13:14 신고

      네.. 저도 지금 64기가 사용하고있습니다. 속도가 느려서 백업용도는 괜찮은듯 합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 클라우드 서비스가 대세이긴 한가보다.. 몇일전 아마존에서 개인 클라우드를 발표했다.


구글 드라이브처러 기본 5기가를 주고 pc,mac용 싱크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접속 주소는 https://www.amazon.com/clouddrive/learnmore







이건 mac용 클라이언트 프로그램.. 아이콘이 이뿌다.ㅎㅎ




추가용량은  구글 드라이브 보다 좀더 세분화 되어 결제가 가능하다.



아마존 클라우드 추가 용량 금액



참고로 이건 구글 드라이브 추가 용량 


서비스는 국내 클라우드 보다 느리긴 하다.. 나중에 다시 비교표를 또 만들어 봐야 겠다.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X-pointer XPM150, XPS100 프레젠터  (0) 2012.09.29
맥북에어 sd카드 활용기  (4) 2012.08.26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0) 2012.05.08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4월 25일 구글 드라이브가 출시되었다고 했는데 접속이 안되서 기다리고있던중에 오늘 사용 가능하다고


메일와서 잠깐 테스트 해본다.


둘러보니 구글 문서도구(google docs)와 통합이 되어있다.


docs.google.com으로 접속하면 자동으로 drive.google.com으로 이동하고 기존에 구글문서도구와


동일한 화면에 뭐가 바뀐건지 몰라 잠깐 어리둥절했다.


와꾸(?)가 똑같다 ㅎㅎ




설정에 보면 저장공간 5기가이고 구글문서도구의 파일은 저장공간에 포함안된다고 한다.


(아이클라우드에서 사진스트림기능처럼?)



기본으로 5GB 용량. Gmail은 10GB, Picasa는 1GB 라고 나온다. 




가장 먼저 해본거는 pc 싱크 프로그램을 설치해 본것이다.



로컬폴더를 지정해서 start sync를 누르면 구글 드라이브와 pc의 지정 로컬폴더가 싱크가 된다.

(특정 폴더만 싱크 기능도 되고...좋아 보인다..)


그런데...




pc에 싱크된 구글 docs파일의 용량이 전부 1kb로 나온다...


그파일을 클릭을 하게되면 다시 구글 문서도구로 이동되면서 온라인 편집모드로 들어가고..


dropbox나 daum클라우드와 같은 오프라인 편집이 안된다. ㅠ.ㅠ


 물론 다른 문서파일이나 사진파일등은 오프라인 편집이 가능하다. 그리고 자동 싱크되고.

(사실 google docs파일의 오프라인 편집기능이 되는것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쉽다)


또 선택한 폴더 밑에 자동으로 Google Drive라고 폴더를 만들어서 폴더를 변경할려고 옵션을 뒤져보니... 없다..


계정을 다시 로그인하고 다른 폴더를 지정했는데...




선택한 폴더가 비어 있어야만 선택이 된다. ㅠ.ㅠ


까탈스러운것..




물론 구글 문서도구에 크롬 익스텐션을 쓰게되면 오프라인 편집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크롬을 설치해야만 


가능한 이야기다.



크롬 익스텐션을 설정하고



설정에서 오프라인 문서도구를 활성화 하면 크롬 웹브라우저에서 구글 문서도구에 있는 파일을 편집할수가 있다.


그러나... 결론은 불편하다. 안쓰게 될 가능성이 많다.


그리고 아직 IOS용 어플이 없다.. 조금있으면 나오겠지만..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


구글DOCS에 있는 문서파일을 오프라인 편집할수 있는 기능이 있다면 좋겠다.. 


구글 docs와 구글 drive가 통합될꺼라는 이야기는 뭐 알고있었지만... 오프라인 편집이나 조금더 자유로운 사용이 


안되니 불편하다.. 한국처럼 인터넷 환경이 최고인 나라는 별 문제 없겠지만... 미얀마 같은 최악의 인터넷 환경에선.. dropbox보다 많이 불편할듯..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북에어 sd카드 활용기  (4) 2012.08.26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0) 2012.05.08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HP Deskjet 3050 복합기 개봉  (0) 2012.03.11


언제 부터인지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가 너무 많아 졌다.


용량도 제각각 이고 서비스 하는 것도 다 틀려서 한번 표로 허덥하게 만들어 본다.







국내 개인 클라우드



통신사 클라우드 중에서는 kt가 가장 좋은듯하고(tcloud는 ios용 앱도 없고) 


포탈사중에 ndrive와 daum 클라우드는 둘다 사용해 본 결과 


편의성이나 pc와 싱크 부분에 있어서 daum 클라우드가 사용하기 좀더 편하다.


네이버 ndrive는 네트워크드라이브(N:)가 생기고 웹에 다이렉트 접근 방식이라 사용하기 느리다.


하지만 다음 클라우드나 kt ucloud는 pc에 특정 폴더를 지정해서 동기화 방식(특정파일이 수정되면 자동 싱크)이라서 사용하기 더 편리하다. 


싱크하는 폴더 추가하고 그 폴더 안에 있는 파일을 수정하면 자동으로 웹상에 동기화가된다.


물론 네이버도 되지만 느리다.... 


모바일 지원 부분에서 daum 클라우드는 아직 아이패드용을 지원을 안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사진을 자동을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와 동기화 하는 기능도 포함되어 있다.


uplusbox는 동영상까지 백업이된다고 한다..(사용은안해봤다)


 모바일 지원 부분은 tcloud빼고 비슷비슷




해외 개인클라우드



사실 오늘 이런포스팅도 이번주에 나올 구글 드라이브때문에 정리를 해봤다.


구글 드라이브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를 하면서 쓴거라서... ㅎㅎ


아직까지는 드랍박스가 해외 개인클라우드에서 갑이라고 생각한다. 용량이 기본 2G가 이지만 이리 저리 확장하는 방법으로 현재 나는 8G까지 확장을 했다. 


skydrive는 용량은 많이주는데 엄청 느리고.... boxnet도 50G나 주지만 클라이언트 동기화를 할려면 별도로 업그레이드를 해야하고


icloud는 애플기기간의 data나 백업을 위한 클라우드고...


만약 구글 드라이브가 나온다면 dropbox와 비슷한 서비스를 해줬으면 좋겠다.


기존에 google docs 나 apps 와 통합이 될련지.. 구글 드라이브.. 기대가 된다..


ps..틀린부분있으면 알려주세요...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0) 2012.05.08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HP Deskjet 3050 복합기 개봉  (0) 2012.03.11
아이튠즈 보관함 재설정  (4) 2012.03.09
  1. 몰락아티스트 2012.04.25 04:28 신고

    이 정도로 많은줄 몰랐네요. 정리된 걸로보니 전체적으로 어떤 특징이 있는지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 정면 2012.04.25 16:46 신고

      찿아보면 더 있을꺼 같은데 제가 써본것들 위주로 정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2. hyo 2012.05.25 11:56 신고

    N드라이브는 30G 여요~

    • 정면 2012.05.25 15:14 신고

      앗 죄송합니다. n드라이브 느려서 잘 사용안하고 있어서 제가 다음클라우드랑 헷갈렸나 봅니다. ^^;;;

  3. 애플메시아 2012.06.01 13:27 신고

    괜시리 좋다 말았습니다 ^^; 네이버 50기가로 용량 늘어난줄 알구요 ㅎㅎ ..


별건 아니고 크롬 확장프로그램 중에 아이클라우드가 있어서 소개해본다


설치해보면 이렇게 이쁜 아이콘이 크롬 주소록옆에 붙어나온다..

크롬 확장프로그램 아이콘에 아이클라우드 아이콘이 설치가된다.







주소에 아이클라우드 치고 들어가거나 북마크 해서 들어가는 것보다 클릭한번으로 들어가서 조금.. 아주 조금


편해지기는 하다.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HP Deskjet 3050 복합기 개봉  (0) 2012.03.11
아이튠즈 보관함 재설정  (4) 2012.03.09
맥미니 뒤늦은 개봉기  (0) 2012.03.08

학교도 다시 들어가고 이리저리 프린터기가 필요해서 또 질렀다.(매일 지르기만..)

프린터 가격이 참 착해진것도 지름에 꺼리낌이 없기는 한데... 프린터보다 잉크값이 더 비싸다. ㅠ.ㅠ.

아무튼 집에 데스크탑한대, 노트북2대, 맥1대 총 4대의 컴퓨터가 있다보니 usb방식의 프린터를 구매하기엔

출력의 불편함이 있을듯해서 무선 출력이 가능한 HP Deskjet 3050을 구매했다.

거기에다 스캔에 복사기능도 되는 복합기라서..

상위 기종에서는 airprint도 되는게 있지만.. 뭐 airprint야 별로 안쓰니깐.

 프린터 박스.. 생각보다 부피가 크다

아답터, usb케이블, 설치cd, 흑백잉크, 컬러잉크, 프린터본체 




프린터기 본체.. 무슨 시장바구니 같은곳에 들어있다. 

전체적으로 크기는 좀 크다.

전면 스캔유리 




잉크가 작긴작다.. 몇장이나 출력할수있을런지...

칼라 프린터나 복사기에는 이런 각서가 들어있나보다..

그런데 이런걸로 위조할수 있나? 한국 지폐에 위조방지 기술이 50개정도 들어 있다고 하던데 ㅎㅎ

 저렴한 가격에 무선 출력, 스캔, 복사까지 가능한 프린터 집에 컴퓨터가 여러대 있는 분에게 추천!!




어제 아이튠즈 10.6으로 업그레이드 하고 아이폰OS 5.1로 올리고

오늘 다시 컴퓨터를 키고 아이튠즈를 실행하니...

 



아이튠즈에 아무것도 없다.. 헉 ㅠ.ㅠ 

기존에 잘쓰고 있었고 단지 업그레이드만 했는데 그 많았던 컨텐츠가 다 어디로 가버린걸까?

아이튠즈 폴더는 D:에 해놓고 있었는데 혹시나 하는 마음에 설정-고급설정에 가봐도


 
이렇게 잘 설정되어있다..

뭐가 문제지... 5분정도 패닉상태로 멍하니 있다가...

생각해보니.. 재생목록이나 재생횟수, 노래별점등이 컴퓨터를 포맷하면 사라지는 것 때문에 아이튠즈 보관함을 

수동으로 D드라이브로 옮긴것이 생각이 났다.

(
이튠즈 미디어폴더 위치를 변경해도 보관함설정은 자동으로 옮겨지지 않는다.)

 고급설정에서 Itunes Media폴더를 변경하더라도 아이튠즈 보관함 설정들(재생목록, 노래별점)은 다른위치에 있어서

C드라이브를 포멧하면 보관함 설정들이 다 날라가는 것이다.

보통 보관함 폴더는 내문서 - 내음악 - itunes 에 있는데 이것도 D드라이브로 옮겨놨던 것이다.

 아무튼 아이튠즈를 종료하고

다시 시작할때 shitf 키를 누른 상태에서 아이튠즈를 실행시키면


보관함 선택 창이 나오고..





   D드라이브에 옮겨놨던 보관함 폴더에서 itunes library.itl 파일을 선택해준다.

  그리고 실행하게되면


 재생목록 이나 기타 컨텐츠들을 다시 잘 불러온다.

 갑자기 당황스러워서 다음에 또 이런경우가 생길까봐 포스팅해둔다.
 

  1. 호옹이 2012.08.16 15:51 신고

    감사합니다

    • 정면 2012.08.18 19:59 신고

      별말씀을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 raterowordl 2013.01.10 10:15 신고

    감사합니다 ㅠㅠ 덕분에 잘 실행돼요!!

맥미니 2011년 기본형을 뒤늦게 구입했다.

조그만 박스에서 이쁘게 누워있는 맥미니..


 라이타와 비교샷... 포장 정말 예술이다.





 옆으로 밀면 들어나는 본체모습.. 아름답다...


구성품 : 전원케이블, hdmi-dvi 변환단자, 설명서, 애플스티커




 뒷면) 왼쪽으로 돌리면 하판이 열린다(점부분). 이거 잘 안돌아가서 처음에는 불량인줄 알았다.
잘 안열리면 다시 잠궜다가 손목스냅을 이용한 빠른 회전으로 돌리면 열림 ㅎㅎ

기존의 2G램(1G*2개)


8기가로 업그레이드(4G*2)


2기가 메모리로 아버님 노트북 램 업그레이드 해드릴려고 했는데 노트북이 구형이라 슬롯에 안들어간다.

지금쓰고있는 Msi X460DX 노트북도 메모리8기가에 하드디스크 2개(SSD 60G + HDD 750G)를 달고 있어서 남은 메모리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버려야하나?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