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장관이 미얀마 방문한다는 이야기는 알았는데.. 


갑자기 대통령이 미얀마를 방문 한다고 기사가 나오니 이상하다. 


45도 살이타는 더위를 느낄수 있을까? ㅎㅎ (지금 우기가 시작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


29년전 아웅산 폭탄 테러 이후 처음 방문이라는데. 솔직히 미얀마가 자원이 엄청 많기는 하다.


모곡이라 지역은 광산과 보석등이 많이 나서 모곡에 갈려면 모곡비자를 따로 받아야 한다고 알고 있다.


그리고 대우에서 천연가스 사업도 하고있고.. 한반도 보다 3배나 큰 국토도 가지고 있고..


사실 미얀마에 아는 사람이 많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현지인이나 한국인등. 


내가 신문기사를 보고 이사실을 알다니.. 좀 서운한데. ㅋㅋ


엠바고가 엄청 강했나 보기는 하다.


미얀마 언론들은 이런거 기사로 내고 싶어서 얼마나 속태웠을까? ㅎㅎ




미얀마 일간지중 유명한게 Myanmar New Light 라는게  있다. 오늘짜 신문에도 그런 내용이 없었는데.


참조


미얀마어

m2012-5-14.pdf


영어

e2012-5-14.pdf


오늘 신문에는 뭐.. 미얀마 부통령이 경제개발 계획 한다는거 하고, 한중일 fta관련 내용 조금하고, 여수 엑스포 개장했는 내용이 나왔다.


아마 내일 미얀마 신문에 대문짝 만하게 나올꺼 같은데... 무슨 이야기가 나올지 궁금하다..




이기사 보다 조금더 흥미가 있는 내용은


신용섭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14일 테인 툰 미얀마 우정통신부 장관을 면담 이것다...



테인툰 장관.. 예전에 미얀마에서 근무할때 한 두번 봤었는데. 아는 얼굴이 기사에 나와서 그런가 ㅎㅎㅎ


차관에서 장관으로 승진하시고.. 머리도 이쁘게 깎으셨네.. (아마 띤잔때 절에 갔다 오셨나보다.. 옛날엔 머리가 길었었는데)


2010년 사진과 비교샷



왼쪽은 우편통신휸련원 교장, 오른쪽이 테인툰 장관 (이사진 찍을때는 차관)


인터넷관련 SK와 와이브로 사업을 현재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SK와 REDLINK가 같이). 나도 가서 사업 하고 싶다. 


할수있는게 너무 많은데.. 과연 기회가 찿아 올련지...


관련기사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0514153301&type=xml




  1. 꿈꾸는 제라늄 2013.12.10 12:16

    요즘 미얀마어 공부하는데 너무 좋은 자료들 많아여~ 감사합니다^^


영어 미얀마 사전은 공개된 것이 많이 있어서 예전에 몇번  포스팅을 했었다.


pc용 영어-미얀마 사전 참고


현재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어서 아이폰용 영어-미얀마 사전을 소개해 본다.



첫 번째 iabidan(아비단은 미얀마어로 사전이라는 뜻)


  


생김 모양은 이렇게... love는 미얀마 어로 아칫... ㅎㅎ



다운로드 링크는여기

http://itunes.apple.com/us/app/iabidan/id460465895?mt=8




두번째는 ornagai

무료버전은 광고가 나온다.



다운로드 링크


http://itunes.apple.com/us/app/ornagai-free/id403505548?mt=8


유료버전은 더 많은 data를 가지고 있고 광고가 없다.




아이폰용 무료 영어-미얀마어 사전은 이 두가지가 밖에 없다.


영어 - 미얀마어는 무료 버전을 사용해도 별 문제는 없지만.


미얀마 - 영어 사전도 0.99불에 따로 올라와 있다. ornagaime



다운로드 링크


http://itunes.apple.com/us/app/ornagaime/id428747672?mt=8


미얀마 - 영어 사전은 ornagaime 밖에 없다. 아마도 미얀마 입력 키보드를 만들어야 해서 그런거 아닐까 한다.


그런데 저걸 어떻게 만들어야 하지? ㅎㅎ





PDA라는 단어를 아시는가?  Personal digital assistant


난 예전부터 이런 기기들이 너무 좋았다. 군 제대후 2000년인가? 2001년인가? 셀빅이라는 PDA가 나의 첫 pda였었다.


그이후로 소니 clien, 마코, hp, 팜파일럿, 이런 저런 pda를 바꿔가며 혼자만의 재미있는 세상에 즐거운 시간들을 보냈던 기억이 난다.(비주얼드, 미친수족관 이런게임을 아시는 분이 있을지)



이건 마코... 머리털나고 처음으로 아마존에서 해외 주문해봤던 심비안os pda


나의 첫 pda 셀빅....


정말 좋아했던 workpad c3


그리고 서울로 이직을했을때도 관련된 업무가 모바일 프로그램 영업쪽이라 이때에 갈아 치운 pda(엄밀히 말하면 pda폰?)도 많았었다.


poz, 블랙잭, 미라지, m4650,소니 엑스페리아.. 그리고 퇴사 직전 구입했던 옴니아1….


물론 업무적인 테스트나 컴퓨터와의 자료교환등이 목적이라고 자기 체면을 걸었지만, 결과론 적으론 개인적인 호기심이 좀더 크지 안았나 생각이든다.


옴니아1 이야기를 꺼내기 위해 서두을 이렇게 적었다.




2009년 추석때 2년 할부로 구입했던 이녀석… 지금 기억으론 100만원정도(?) 줬던거 같은데 그당시 전지전능 하다는 그분을 구입하고 나름 기계적인 사용 능력이 뛰어나다고 자부하던 나에게 


전지전능하신 옴니아1님...


2010년 미얀마에서 구입한 아이팟3세대는 나에게 충격과 공포를 넘어 내가 보고있었던 시야의 폭이 정말 좁았구나 라는 생각을 받을수 밖에 없었다.


물론 2009년 말부터 한국도 pda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엄청난 변화기(아이폰3gs출시로)가 있었지만 그때나는 한국에 없었기에.. 정확하게 나의 느낌을 표현할수가 없다.


아이패드2가 나왔을때 너무 사고 싶어서 태국까지 넘어가 사왔던기억, 2년만에 다시 돌아온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아이폰 4s를 개통한일(태국에서 아이폰을 주문후 한국에 도착한날 바로 개통을 했었다)


뉴아이패드가 나왔을때 이건 또 질러야되라는 자기 암시후 나도 모르게 애플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카드결제가 끝나버린일..


이런생각을 할때마다 난 애플이 나에게 주었던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적인 완성도가 높아서 그런가? 라는 의문을 해본다…


물론 맞는 말이다(지극히 주관적으로)… 그런데 다르게 생각해보면 그전까지 무수히 많은 기기들을 사용해봤던 나인데 애플기기는 4가지 밖에 사용 안해봤다.


실제 사용했던 삼성기기가 훨씬 많았다. 그런데 새로운 갤럭시가 나왔다, 새로운 갤럭시탭이 나왔다. 최고의 스펙이다.. 라고 엄청난 언론 기사를 보아도 이제는 솔깃하지 않는다. 마우스 클릭하기도 싫다.




왜그럴까? 지금 애플 제품에 너무 만족해서 그런가? 


그것보다는 이때까지 삼성에게 당해왔던 내 자신이 용서가 안되서 그런게 아닐까?


아이폰 3gs가 2009년에 출시가 되었나? 아무튼 2009년이라고 치고… 그때 당시 같이 출시되었던 옴니아1과 비교해보라..


2012년.. 년수로 3년이 지났다.. 주위에 옴니아1을 아직 사용하는 사람을 볼수 있는가?


아니면 아이폰 3gs를 사용하는 사람을 볼수 있는가?


난 한국사람이다.. 그리고 삼성의 본사는 한국에 있다. 혹자는 한국사람이 한국 제품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게 뭐가 나쁜일이냐고 말한다. 


애플보다는 삼성이 좋다고 말하는 사람도 많다…


다 집어 치우고 난 자기기업에서 출시한 제품에 대해서 끝까지 책임을 지는 그런 기업이 좋다.


적어도 애플은 그런면에서 칭찬받을 만하다… 


출시된지 3년지나가는 아이폰3gs에 os5.1.1 버젼을 적용할수 있도록 해준 오늘..


문득 3년전 100만원주고 샀었던 삼성 옴니아1이 책상 서랍에 자고 있는걸 보며 씁쓸하게 웃어본다.




  1. 저도 2012.05.31 21:02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또 애국이라며 삼성거 쓰는건 그냥 호갱에 불과하지요. 우리는 철저한 소비자로서 우리에게 얼마나 서비스를 해주는지만 따지면 되는데 무슨 애국. 그런사람 볼때마다 답답합니다.

    • 정면 2012.05.31 21:44

      네.. 지극히 주관적인 내용이지만.. 다음달이면 IOS6이 나올텐데.. 진짜 아이폰 3GS에 또 적용이 되면 저는 다시는 삼성제품 못살거 같아요 ㅎㅎ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 동감 2012.06.06 19:34

    저도 옴니아 버리지도 못하고 멜론폰으로 사용하고 아이폰으로 스트리밍 듣고 있네요;; ㄷㄷㄷ
    저같은 경우도 2001년 cb에서 나온 pda를 사용했는데 2008년 말인가 옴니아 출시당일 질러버렸드랬죠.. 하지만 기대이하.. 7년전 사용했던 pda와 다른것은 크기와 액정해상도?? ;;
    저도 삼성이 정신차리길 바랄뿐입니다.. 그러면 우리나라도 경제적으로 그만큼 발전할테니까요..

    • 정면 2012.06.07 00:04 신고

      네.. 저도 처음에 엄청기대했었죠.. 높은해상도에 gps, wifi, Bluetooth 까지되고 거기에다가 멜론 평생무료... 그런데 해지하고 공기계상태인데 멜론을 계속들을수있나요? 음.. 아이폰에서 테스해봐야 겠군요.. 아.. 아니다 skt 에서 KT 로 번호이동해서 안될려나? 아무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와우 2012.06.14 14:38

    님말처럼 주위에 3gs쓰는사람은 보이는데 옴니아. ㅡ. ㅡ 할말이없네요 애국애국하는데 어느정도 받쳐줘야애국하지않나싶습니다 ios6 아이폰3gs적용...대단하네요 괜히 앱등이라는말이생긴게아닐거같네요

    • 정면 2012.06.16 23:00

      네.. 그렇죠. 이번에 IOS6이 아이폰 3GS 적용 뉴스보고.. 저는 이제 정말 GG 했습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4. 성훈박 2012.08.01 14:20

    둘다 없어요 ㅡ.,ㅡ; 주변인들 중 아이폰 초기 30차 내에 예약 구매한 사람은 많습니다만 그들 중 2년을 체운 사람은 단 1명도 없죠. 가장 마지막까지 고집부리며 쓰던 사람도 아이폰4로 넘어갔다 겔2lte로 넘어갔을 뿐.(그러고 보면 그 사람은 늘 자기가 쓰는 모든 제품을 투덜거리더라구요. 이젠 또 아이폰5 갈거라던데 ㅎ) 옴니아 시리즈나 많은 ppc/ce 계열 pda폰들/스맛폰들이 그리 나쁜 제품은 아닙니다.

    • 성훈박 2012.08.01 14:23

      다만 아이폰이 기존의 pda폰들과 컨셉이 너무 다를 뿐이죠. 오히려 목적성 면에선 아직도 이전에 출시된 윈모 계열이 더 훌륭한 경우도 많습니다. 특히 음/양력 일정, 아웃룩관리, 필기(이건 일부 제품에겐 해당되지 않겠군요) 등 윈모에선 당연히 제공되는 기능이 당시나 현재의 아이폰/안드로이드 폰들에겐 아직도 결핍된 기능이죠. 물론 추가 앱 구매로 때울 수 있는 부분이긴 합니다만 100만원 값어치 하질 못한다는 덴 변함이 없달까요.

    • 성훈박 2012.08.01 14:24

      결국 각 제품들은 그 시절에 그 제품을 찾는 이에게 가장 최적한 기능을 제공했지만 사용자들은 안되는 것만 비평하고 그 제품들의 장점을 보아줄 생각은 전혀 없었죠.

    • 정면 2012.08.04 15:40

      ppc계열이나 pda폰들이 그리 나쁜 제품이 아니라면 시장에서 퇴출된 원인은 뭘까요? 그리고 윈모에서 당연히 제공되는 음력이나 아룻룩이나 등등의 기능등의 목적성이 사용자의 편의성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옴니아1을 사용한 유저로서 그시절에 그 제품을 찿는 이에게 가장 최적화 기능을 옴니아1은 제공하지 못했기 때문에 제가 이 포스팅을 썼었습니다.(이글은 아이폰을 좋아하는 이야기보다 옴니아1을 까는 내용이기때문에)

      실제로 옴니아1을 사용해 보셨는지 묻고 싶네요..

    • 정면 2012.08.04 16:22 신고

      ppc계열이나 pda폰들이 그리 나쁜 제품이 아니라면 시장에서 퇴출된 원인은 뭘까요? 그리고 윈모에서 당연히 제공되는 음력이나 아룻룩이나 등등의 기능등의 목적성이 사용자의 편의성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옴니아1을 사용한 유저로서 그시절에 그 제품을 찿는 이에게 가장 최적화 기능을 옴니아1은 제공하지 못했기 때문에 제가 이 포스팅을 썼었습니다.(이글은 아이폰을 좋아하는 이야기보다 옴니아1을 까는 내용이기때문에)

      실제로 옴니아1을 사용해 보셨는지 묻고 싶네요..

  5. 실제상황 2012.11.23 00:55

    왜 다들 모르실까? 삼성이 왜 한국 기업인가요?
    그건 옛날 얘기 아닌가요? 지금도 삼성이 우리나라 기업이라고요?
    우리나라는 IMF 이후 웬만한 기업은 죄다 외국 자본에 넘어간 상태입니다.
    무뉘만 한국 기업이지 대부분 외국자본 지분율이 70%가 넘는 마당에
    아직도 한국 기업이라니.. 사태 파악을 못하고 계시는건지..
    쫌 한심스럽게 느껴지네 ^^

    • 정면 2012.11.23 16:48 신고

      한국의 언론이 삼성광고 때문에 너무 편향적인 기사를 많이 써서 그런건 아닐까 하고 혼자 추측해봅니다. 저는 진짜 삼성 안좋아합니다. ㅎㅎㅎ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 2013.02.09 16:47

    비밀댓글입니다

    • 정면 2013.02.09 22:10 신고

      저도 이제 데스크탑과 노트북도 애플로 넘어왔습니다. 아이클라우드와 애플의 생태계가 너무 편해지고있습니다 ㅎㅎ.
      하드웨어도 중요하지만 소프트웨어의 완성과 유기적인 결합이 더욱 중요하게 생각되는 하루인거 같습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7. 에어버스 2013.12.14 16:22

    삼성은 대한민국기업이 아닙니다. 본사만 대한민국에있고 2005년에 국적포기를 한 기업입니다.


요즘 클라우드 서비스가 대세이긴 한가보다.. 몇일전 아마존에서 개인 클라우드를 발표했다.


구글 드라이브처러 기본 5기가를 주고 pc,mac용 싱크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접속 주소는 https://www.amazon.com/clouddrive/learnmore







이건 mac용 클라이언트 프로그램.. 아이콘이 이뿌다.ㅎㅎ




추가용량은  구글 드라이브 보다 좀더 세분화 되어 결제가 가능하다.



아마존 클라우드 추가 용량 금액



참고로 이건 구글 드라이브 추가 용량 


서비스는 국내 클라우드 보다 느리긴 하다.. 나중에 다시 비교표를 또 만들어 봐야 겠다.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X-pointer XPM150, XPS100 프레젠터  (0) 2012.09.29
맥북에어 sd카드 활용기  (4) 2012.08.26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0) 2012.05.08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예전에 미얀마 통신우편훈련원에 있을때 linux 기초 수업을 했었다.


2주 코스로 3번 수업을 했었는데.


영어와 미얀마어를 섞어서 수업을 진행을 하는데.. 얼마나 답답하던지..가르치는 사람이 하고싶은 말을 못해


답답해하는데 듣는 학생들은 오죽했을까? ㅎㅎ 


교재는 우분투 영문 메뉴얼을 그냥 프린트해서 나눠주고 말도 안되는 미얀마어를 힘들게 들어주던 학생(?)들이 


아직 눈에 선하다.. (사실 학생들이라고 해도 나보다 나이 많은 사람도 많았지만...)




이건 두번째 수업 학생들과 찍은 사진...




두번째 수업때 학생 한명이 미얀마어로 번역된 리눅스 교재 파일이 있다고 해서 낼름 받아서 공유합니다.



vmware 설치해서 우분투로 실습하는 학생들...




미얀마어로 번역된 리눅스 교재





Linus OS Myanmar Version.pdf


번역본이 레드햇 9 기준으로 작성되었지만 리눅스 파일시스템이나 기본 구조, 기본 명령어 등이 잘 나와있다.


혹시 미얀마에서 리눅스 수업을 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미얀마어 입력기가 여러종류가 있지만 가장 대중적이고 많이 사용하는것이 zawgyi 이다.


참고 http://jmsong.net/37


예전에 윈도우7 64bit에서는 입력기가 동작이 안되었는데. 구글링중 윈도우7 64bit에서도 동작가는한 입력기를


구했었다.


 첨부파일 참조

Zawgyi_64bit.zip



미얀마어 입력을 하기 위해서는 영어로 변경후 입력하면 된다.






글꼴은 zawgyi-one 을 선택하고 입력 하시고






이건 zawgyi 키보드 입력 layout 이다. 아직까지도 키보드가 잘 외워지지가... 


프린트해서 붙여놓고 타이핑한다. ㅠ.ㅠ





4월 25일 구글 드라이브가 출시되었다고 했는데 접속이 안되서 기다리고있던중에 오늘 사용 가능하다고


메일와서 잠깐 테스트 해본다.


둘러보니 구글 문서도구(google docs)와 통합이 되어있다.


docs.google.com으로 접속하면 자동으로 drive.google.com으로 이동하고 기존에 구글문서도구와


동일한 화면에 뭐가 바뀐건지 몰라 잠깐 어리둥절했다.


와꾸(?)가 똑같다 ㅎㅎ




설정에 보면 저장공간 5기가이고 구글문서도구의 파일은 저장공간에 포함안된다고 한다.


(아이클라우드에서 사진스트림기능처럼?)



기본으로 5GB 용량. Gmail은 10GB, Picasa는 1GB 라고 나온다. 




가장 먼저 해본거는 pc 싱크 프로그램을 설치해 본것이다.



로컬폴더를 지정해서 start sync를 누르면 구글 드라이브와 pc의 지정 로컬폴더가 싱크가 된다.

(특정 폴더만 싱크 기능도 되고...좋아 보인다..)


그런데...




pc에 싱크된 구글 docs파일의 용량이 전부 1kb로 나온다...


그파일을 클릭을 하게되면 다시 구글 문서도구로 이동되면서 온라인 편집모드로 들어가고..


dropbox나 daum클라우드와 같은 오프라인 편집이 안된다. ㅠ.ㅠ


 물론 다른 문서파일이나 사진파일등은 오프라인 편집이 가능하다. 그리고 자동 싱크되고.

(사실 google docs파일의 오프라인 편집기능이 되는것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쉽다)


또 선택한 폴더 밑에 자동으로 Google Drive라고 폴더를 만들어서 폴더를 변경할려고 옵션을 뒤져보니... 없다..


계정을 다시 로그인하고 다른 폴더를 지정했는데...




선택한 폴더가 비어 있어야만 선택이 된다. ㅠ.ㅠ


까탈스러운것..




물론 구글 문서도구에 크롬 익스텐션을 쓰게되면 오프라인 편집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크롬을 설치해야만 


가능한 이야기다.



크롬 익스텐션을 설정하고



설정에서 오프라인 문서도구를 활성화 하면 크롬 웹브라우저에서 구글 문서도구에 있는 파일을 편집할수가 있다.


그러나... 결론은 불편하다. 안쓰게 될 가능성이 많다.


그리고 아직 IOS용 어플이 없다.. 조금있으면 나오겠지만..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


구글DOCS에 있는 문서파일을 오프라인 편집할수 있는 기능이 있다면 좋겠다.. 


구글 docs와 구글 drive가 통합될꺼라는 이야기는 뭐 알고있었지만... 오프라인 편집이나 조금더 자유로운 사용이 


안되니 불편하다.. 한국처럼 인터넷 환경이 최고인 나라는 별 문제 없겠지만... 미얀마 같은 최악의 인터넷 환경에선.. dropbox보다 많이 불편할듯..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북에어 sd카드 활용기  (4) 2012.08.26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0) 2012.05.08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HP Deskjet 3050 복합기 개봉  (0) 2012.03.11


이번에 뉴패드를 사고 한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아이폰에서 찍은 사진을 뉴패드로 어떻게 옮기는것이 좋을까? 라는 고민이죠..


아이클라우드 사진스트림을 이용하면 되기는 하지만 1달 이전에 찍은 사진은 사진스트림 기능을 사용해도


옮길수 없었습니다.. 1달 이내에 찍은 사진도 아이패드에 옮겨지더라도 GPS정보를 기본사진어플에서 


읽어오질 못해서 지도상에 표시가 안됩니다.


그리고 아이폰에서 찍은 동영상도 옮길수가 없고..


뭐... 아이튠즈를 사용해서 PC로 뽑아내서 다시 뉴패드에 넣으면 되겠지만.. 사람 마음이라는게 


간사해서 좀더 편한방법(예를 들자면 사진 스트림같은)을 찿아서 구글링을 했습니다.


그러던중 잼있는 동영상 하나를 보게됩니다.







바로 카메라킷을 이용해서 아이폰에 있는 동영상과 사진들을 아이패드로 다이렉트로 옮기는 방법이죠..


예전에 카메라킷을 구입했던 생각이 나서 서랍에 잠자고 있던 카메라킷을 찿아 아이폰과 뉴패드를 바로 연결해 보니 미디어를 잘 가지고 옵니다.. (감격 ㅠ.ㅠ)


인간이라는게 좀더 편한 방법을 찿을려고 머리를 쓰다보니 이렇게 문명이 발달한게 아닌가 라는 어설픈 생각도 해봅니다.


다시 정리하자만 아이패드 - 카메라킷 USB - 아이폰 이렇게 연결하시면 됩니다.


카메라킷은 이렇게 usb와 sd카드 두개가 한쌍이구요




애플 홈페이지에 가시면 35,000에 팔고 있습니다.


링크는 여기 http://store.apple.com/kr/product/MC531FE/B?fnode=MTc0MjU4NjE


이제 아이패드에서 아이포토로 사진을 편집하기 더 좋아졌네요..


예전엔 아이폰의 조그만 화면에서 할려니 막 짜증나고 그랬는데..


이제 아이무비를 지를때가 되었나 봅니다. 


모두들 즐거운 i라이프 생활 하시길..




'Mobi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KOICA 사보  (0) 2012.05.14
옴니아1과 아이폰  (16) 2012.05.08
아이폰 사진 동영상 아이패드로 바로 옮기기  (0) 2012.04.25
뉴아이패드와 짝퉁 스마트커버  (2) 2012.04.23
뉴아이패드 주문기(애플코리아)  (0) 2012.04.20
앱스토어 security info?  (2) 2012.04.18


언제 부터인지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가 너무 많아 졌다.


용량도 제각각 이고 서비스 하는 것도 다 틀려서 한번 표로 허덥하게 만들어 본다.







국내 개인 클라우드



통신사 클라우드 중에서는 kt가 가장 좋은듯하고(tcloud는 ios용 앱도 없고) 


포탈사중에 ndrive와 daum 클라우드는 둘다 사용해 본 결과 


편의성이나 pc와 싱크 부분에 있어서 daum 클라우드가 사용하기 좀더 편하다.


네이버 ndrive는 네트워크드라이브(N:)가 생기고 웹에 다이렉트 접근 방식이라 사용하기 느리다.


하지만 다음 클라우드나 kt ucloud는 pc에 특정 폴더를 지정해서 동기화 방식(특정파일이 수정되면 자동 싱크)이라서 사용하기 더 편리하다. 


싱크하는 폴더 추가하고 그 폴더 안에 있는 파일을 수정하면 자동으로 웹상에 동기화가된다.


물론 네이버도 되지만 느리다.... 


모바일 지원 부분에서 daum 클라우드는 아직 아이패드용을 지원을 안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사진을 자동을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와 동기화 하는 기능도 포함되어 있다.


uplusbox는 동영상까지 백업이된다고 한다..(사용은안해봤다)


 모바일 지원 부분은 tcloud빼고 비슷비슷




해외 개인클라우드



사실 오늘 이런포스팅도 이번주에 나올 구글 드라이브때문에 정리를 해봤다.


구글 드라이브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를 하면서 쓴거라서... ㅎㅎ


아직까지는 드랍박스가 해외 개인클라우드에서 갑이라고 생각한다. 용량이 기본 2G가 이지만 이리 저리 확장하는 방법으로 현재 나는 8G까지 확장을 했다. 


skydrive는 용량은 많이주는데 엄청 느리고.... boxnet도 50G나 주지만 클라이언트 동기화를 할려면 별도로 업그레이드를 해야하고


icloud는 애플기기간의 data나 백업을 위한 클라우드고...


만약 구글 드라이브가 나온다면 dropbox와 비슷한 서비스를 해줬으면 좋겠다.


기존에 google docs 나 apps 와 통합이 될련지.. 구글 드라이브.. 기대가 된다..


ps..틀린부분있으면 알려주세요...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0) 2012.05.08
구글 드라이브 사용기  (0) 2012.04.29
개인용 클라우드 비교(?) 사용기  (5) 2012.04.24
아이클라우드 크롬 확장프로그램  (0) 2012.04.20
HP Deskjet 3050 복합기 개봉  (0) 2012.03.11
아이튠즈 보관함 재설정  (4) 2012.03.09
  1. 몰락아티스트 2012.04.25 04:28

    이 정도로 많은줄 몰랐네요. 정리된 걸로보니 전체적으로 어떤 특징이 있는지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 정면 2012.04.25 16:46

      찿아보면 더 있을꺼 같은데 제가 써본것들 위주로 정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2. hyo 2012.05.25 11:56

    N드라이브는 30G 여요~

    • 정면 2012.05.25 15:14

      앗 죄송합니다. n드라이브 느려서 잘 사용안하고 있어서 제가 다음클라우드랑 헷갈렸나 봅니다. ^^;;;

  3. 애플메시아 2012.06.01 13:27

    괜시리 좋다 말았습니다 ^^; 네이버 50기가로 용량 늘어난줄 알구요 ㅎㅎ ..


4월 20일 애플스토어에서 주문한 뉴아이패드가 오늘 도착.


아이패드2보다 약간 무거워 졌다고 하는데 아이패드2를  3G+wifi 모델로 사용했고..


이번에 주문한건 wifi모델이라서 그런지 무게 차이감은 거의 모르겠네요. 40그람정도 더 무겁네..

(ipad2 3g+wifi : 613g / 뉴ipad wifi : 652g)


스마트커버도 애플스토에서 같이 주문할려다가... red가죽 커버가 엄청난 가격을 가지고 있어서


주옥션양에게 15000원 정도 주고 짝퉁 스마트커버를 샀습니다.





가격대비 마감이나 이런건 뭐 쓸만합니다. 좀 저렴해 보이긴 하지만.




전면액정 보호지도 4천원 정도 주고 같이 사고.. 



박스포장이 맥미니 하고 거의 비슷.. 애플 포장이 원래 그런가?



이번엔 화이트를.. 



 


화이트 뉴아이패드와 짝퉁 레드스마트커버... 나름 쓸만한듯.




  1. 아일랜드 2012.04.25 02:53

    스마트커버 보고 있는데 옥션에 판매자가 너무 다양해서 어떤걸 사야 겠는지 잘 모르겠네요 ㅜㅜ
    구입처 알수 있을까요?

    • 정면 2012.04.25 16:57 신고

      네.. 저는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A562579011&frm3=V2
      여기에서 구매했는데. 전면액보 합쳐서 23000원인가? . 퀄리티는 그다지 안높네여.. 도움이 되시길..

+ Recent posts